• UPDATE : 2018.6.19 화 10:07
기사 (전체 5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특집] 교육의 기적을 이룬 일본 '아키타현'을 가다
아키타 현은 일본 혼슈 북방의 도호쿠(東北) 지방으로 최북단인 아오모리 바로 아래에 있다. 현의 서쪽은 일본해에 접해 있으며 풍요로운 강과 평야가 있어 비옥한 곡창지대다. 남북과 동쪽의 세 방향은 높은 산들로 둘러싸여 있어 겨울 적설량이 많아 일본에서
이영창 기자   2010-08-30
[기획·특집] 미래 백년 새로운 영산강시대를 열어가자
아직도 기억하고 있는 2005년 11월. 나주시민은 하나가 되었다. 시민들의 환호성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담고 있었다. 나주역사의 한 페이지가 새롭게 써지는 순간이었다. 광주전남이 상생할 수 있는 공동혁신도시가 천년고도 나주로 확정되었기 때문이다.공동
김준 기자   2010-08-30
[기획·특집] 작은학교 '롤모델' 남한산초를 말하다
2000년, 폐교 위기에서 공교육 개혁의 모델로 새로 태어난 경기 광주의 남한산초를 통해 작은학교 운동은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된다.남한산초의 사례는 공교육에서 새로운 희망을 찾고자 갈망하고 있던 많은 교사와 학부모들의 입과 귀를 통해 널리 알려지며
김준 기자   2010-08-30
[기획·특집] 영산강축제 폐지논란 어떻게 봐야하나
난립하는 지역축제가 만들어지는 과정만큼 폐기되는 과정에서도 문제를 남기고 있다. 6ㆍ2지방선거 결과 한나라당이 참패로 여러 곳에서 지방권력이 야당으로 이전되었다. 지방권력 이동으로 행정의 일관성이 흐트러지면서 지방 문화예술계 역시 홍역을 앓고 있다.
이영창 기자   2010-08-16
[기획·특집] 구한말 일제에 맞서 의병활동 벌인 최택현 일가
3년전 재경나주향우회장을 지낸 최병석씨와 나주 수성최씨 종친들은 재야사학자이자 후세변호사 연구모임의 정준영 회장을 찾았다. 구한말 의병활동으로 순국한 최택현(崔澤鉉 당시 48세) 최윤룡(崔潤龍 당시 26세) 최광현(崔匡鉉 당시 55세) 최병현(崔柄鉉
정리 김준 기자   2010-08-16
[기획·특집] 나주지역 현충시설 알아보기
광주지방보훈청(청장 장갑수)은 여름휴가철을 맞아 나주를 찾는 관광객과 지역주민에게 나주지역의 현충시설을 알리는 '나주지역 현충시설 알아보기' 안내자료를 게재했다.현충시설이란 조국의 독립과 국가수호를 위하여 희생하신 독립유공자와 국가유공자의 숭고한 애국
   2010-08-16
[기획·특집] 교사들의 기획력으로 만드는 희망찬 학교
이제까지 작은학교의 모범사례로 소개했던 학교가 대부분 교사와 학부모가 힘을 모아 작은학교를 꾸려나갔다면 이번 소개할 학교는 '참교육실천학교 만들기'란 작은 모임에서 만난 교사들이 학교 선택에서부터 모든 기획으로 삶을 가꾸는 행복한 작은학교를 준비한 곳
이영창 기자   2010-08-09
[기획·특집] 나주지역 현충시설 알아보기
광주지방보훈청(청장 장갑수)은 여름휴가철을 맞아 나주를 찾는 관광객과 지역주민에게 나주지역의 현충시설을 알리는 '나주지역 현충시설 알아보기' 안내자료를 게재했다.현충시설이란 조국의 독립과 국가수호를 위하여 희생하신 독립유공자와 국가유공자의 숭고한 애국
   2010-08-09
[기획·특집] 거산초, 시골학교 장점을 작은학교에 접목
친환경 체험교육 도입으로 외지학생 유입 학생수 4배로 늘어나도시로 떠난 학생들을 되돌릴 수 있는 작은학교 롤모델로 정착2001년 전교생 34명으로 폐교위기에 처했던 충남 아산의 거산초등학교는 지역사회와 농촌 학교를 연계한 독특한 프로그램으로 새롭게 태
이영창 기자   2010-08-02
[기획·특집] '교사의 꿈 현실로' 완주 삼우초
자기주도형학습도입,학생 중심의 학교로 탈바꿈전북 완주에 위치한 삼우초등학교에 들어선 순간 이곳이 학교인가 하는 의문이 먼저 든다. 보통 학교의 모습은 직육면체에 건물의 중앙 또는 복도 끝 출입구를 이용해 건물을 왕래하는 구조로 이루어져 있다.그러나 삼
이영창 기자   2010-08-02
[기획·특집] "교사의 의지가 성공의 열쇠"
"교사의 의지가 성공의 열쇠"세월초 남궁역 교사이처럼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경기도 양평군의 시골 학교들이 성공한 비결에 대해 '작은학교 살리기운동'을 추진한 세월초등학교의 남궁역 교사는 "교사들의 자발성과 학부모의 적극적인 참여가 성공의...
이영창 기자   2010-07-27
[기획·특집] 남한산초, 새로운 학교를 꿈꾸다
작은학교 살리기의 성공적인 모델임과 동시에 공교육 개혁의 모델로 경기도 광주 남한산초등학교를 우선으로 손꼽는다. 꼬불꼬불한 산길 공원을 지나 해발 400m 정도에 자리 잡은, 1913년에 문을 연 남한산초등학교는 지난 2000년 공원정비 계획과 맞물려
이영창 기자   2010-07-27
[기획·특집] 나주지역 현충시설 알아보기
광주지방보훈청(청장 장갑수)은 여름휴가철을 맞아 나주를 찾는 관광객과 지역주민에게 나주지역의 현충시설을 알리는 '나주지역 현충시설 알아보기' 안내자료를 게재했다.현충시설이란 조국의 독립과 국가수호를 위하여 희생하신 독립유공자와 국가유공자의 숭고한 애국
이현영 기자   2010-07-27
[기획·특집] 작은 학교 살려야 마을공동체가 살아난다
우리지역에는 3월 말 현재 유치원(병설포함) 26개교, 초등학교 20개교, 중학교 14개교, 고등학교 12개교로 모두 72개의 학교가 있다. 이는 15여 년 전 유치원 48개교, 초등학교 37개교, 중학교 13개교, 고등학교 12개교 등 총 110개교
이영창 기자   2010-07-19
[기획·특집] 한국형 매니페스토운동 시민사회운동
매니페스토 어원은 라틴어의 증거 또는 증거물이란 의미의 마니페스투스(manifestus)로 이 단어는 이탈리아어로 들어가 마니페스또(manifesto)가 되었는데 그때는 과거행적을 설명하고 미래 행동의 동기를 밝히는 공적인 선언이라는 의미로 사용됐다.
이현영 기자   2010-05-31
[기획·특집] 영산갇ㅇ문화출제를 말하다2
나주영산강문화축제는 긴 역사과정에서 영산강이 지녀왔던 역사와 문화를 축제로 형상화해야 한다는 것을 기본 바탕으로 한다. 이 가운데 나주가 영산강 유역 나주평야의 중심이라는 자부심과 함께 나주목은 영산강의 역사와 문화를 상징적으로 대변해주는 요소라 할
김준 기자   2010-05-24
[기획·특집] 영산강문화축제를 말하다
▶ 나주영산강문화축제는 어떤 과정을 거쳐서 만들어지나지난 호에서 살펴보았던 함평나비축제와 담양대나무축제의 경우 단일한 테마를 가진 축제인 까닭에 뚜렷한 테마를 충족하기 위한 기획이 충분히 이루어질 수 있는 반면, 나주영산강문화축제는 문화축제라는 점에서
김준 기자   2010-05-24
[기획·특집] 오래전 있던 대나무 숲에서 경제를 보다
전수관 등의 시설을 갖춘 '죽향문화 체험 마을'을 추가로 개장 했다. 이로써 12회를 맞는 대나무 축제는 더욱 풍성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살필거리, 알릴거리가 생겨났다. 올해 제12회를 맞는 대나무 축제의 주제는 '푸른 속삭임, 대숲이야기'이
김준 기자   2010-05-18
[기획·특집] 오래전 있던 대나무 숲에서 경제를 보다1
담양하면 얼른 떠오르는 곳이 있다. 바로 소쇄원이다. 가사문학의 본산지라는 점도 우리들 기억 속에 있다. 이러한 자원 역시 분산형 축제의 성공이라 불리는 담양의 대나무 축제와 관련이 있다. 그럼 대나무축제는 언제 시작되었을까. 그 역사는 매우 깊다.
김준 기자   2010-05-18
[기획·특집] 32조예산 다루는 '교육의원 선거' 무관심
올해 6ㆍ2지방선거에서는 교육예산 32조원을 주무르는 교육위원들도 직선으로 선출하지만 광역자치단체장, 시도교육감 선거 등에 가려 투표해야 한다는 사실도 모르는 시민이 많다.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제5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는 사상 처음
이영창 기자   2010-05-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우)58217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그린로 369 (화정프라자 3층) | 대표전화(061)332-4112 | 팩스(061)332-4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00009  |  등록연월일 : 2006년 12월  |  발행인·편집인 : 박선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재
Copyright © 2013 나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ot webmaster@naju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