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6 목 10:34
기사 (전체 17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문평 양파재배단지에 행정지원 해야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떨쳤던 함평ㆍ무안의 특산품인 양파의 명성을 '문평 양파'가 앞지르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이다.지역에서 유일하게 마늘재배를 해오던 문평면의 농민들은 마늘이 일손은 많이 드는데 비해 높은 소득을 올리지 못해 대체작물을 찾던 중 3년 전부
나주신문   2009-06-22
[사설] '바보 노무현'이 남긴 가치
'삶과 죽음은 자연의 한 조각'이라던 '바보 노무현'이 우리 곁을 떠났다. 소박하고 해맑은 웃음으로 국민을 반기던 그의 모습은 이제 영원히 볼 수 가 없다. '미안해하지 마라.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고 남긴 몇 마디는 소통과 배려가 상실된 이 사회에
나주신문   2009-06-01
[사설] 비효율적인 문화축제 및 체육행사 지양해야
지난 4월은 무척 바쁜 시간들이었다. 꽃피는 봄을 맞아 각종 문화행사며, 체육행사 등 그야말로 우리시 전체가 들썩 들썩 4월 한 달 동안 축제의 분위기에 휩싸였던 것이다.부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자면 경기도 어려운데 10일 동안의 문화행사, 체육행사에
이영창 기자   2009-04-28
[사설] 테마가 있는 대표축제 개발 시급하다
나주시가 영산강문화축제, 홍어축제, 배꽃축제 등을 비롯해 각종 소규모 문화예술행사까지 지나치게 많은 축제와 행사에 예산을 ‘펑펑’ 투자하고 있다. 예산투자 대비 효과는 극히 미미하기만 하다. 지난 한주 동안은 유채꽃 행사기간에 관광객들의 방문과 참여를
나주신문   2009-04-20
[사설] 현실적인 일자리창출지원 대책 마련돼야
우리나라에서는 80%의 젊은이들이 대학에 진학하지만, 취직할 때의 '꿈'은 정규직 사원이 되는 것이다. 대졸자의 취업율은 비정직을 포함해도 46% 밖에 되지 않는다.세계동시 불황의 영향으로, 노동자의 절반 정도까지 달한 비정규 노동자의 직장이 순식간에
이영창 기자   2009-04-20
[사설] 나주를 자전거도시라 부를 수 있는가
시민자전거대회가 열린다. 그뿐 아니라 대통령기 사이클대회와 MTB 도로대회, 외발자전거대회 등 마치 나주가 전국 제일의 자전거도시가 된 분위기이다.에너지 절약과 환경을 지키고 시민의 건강을 증진시키는 자전거도시 나주를 만들겠다는 시정은 사실 물 건너갔
나주신문   2009-04-13
[사설] 말뿐인 학교폭력 예방과 상담교사 운영
학교폭력의 심각성은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세칭 왕따에서부터 금품갈취를 목적으로 한 폭력이 학원사회까지 번져 그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학교폭력에 대한 예방과 상담을 통한 치료 등 다양한 방식이 논의되고 있다. 그 가운데 교육
나주신문   2009-04-11
[사설] 영산포종합사회복지관 위탁 재검토해야 한다
비상근 관장의 직책수당을 과다하게 지급해 말썽을 빚었던 영산포종합사회복지관에 대한 지도감독 결과 편법운영을 일삼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나주시가 본보의 취재에 따라 실시한 영산포종합복지관 운영실태 지도점검을 실시한 결과 지방계약법 위반, 행사비 지출
나주신문   2009-03-30
[사설] 오계마을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
자기 할 일만 하면서 묵묵히 세상을 살아가는 오계마을 주민들. 그들은 하늘이 주신 자연환경을 큰 복이라 생각하며 2대, 3대에 걸쳐 터전을 이루며 살아왔다. 오계마을 주변에는 최근 몇 년 사이에 먼지가 많이 날린다는 채석장, 폐기물처리장, 유기자원 퇴
나주신문   2009-03-30
[사설] 시민에게만 강요하는 불법 현수막 제거
우리는 나주를 말할 때 역사문화의 도시라고 한다. 그 속에 포함된 문화의 의미는 선진의식이 깃들여 있음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그런데 그 문화의 의미를 지키고 가꾸어 나가야 할 나주시가 제정한 조례를 버젓이 위반하고 있다.시민의 질타에 대한 변명의 여지
김준 기자   2009-03-23
[사설] 현안사업 추진에 행정력 집중해야 한다
금융위기로 인한 장기적인 경기침체 등 각종 악재로 인해 나주시의 주요 현안사업이 암초에 부딪히고 있다는 소식이다.
나주신문   2009-03-16
[사설] 작은 것에서부터 배려와 소통을 시작하자
미국 경제위기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상생의 협의를 하고 있는 시민단체와 교복업체에 박수를 보낸다.교복 공동구매를 통해 학부모의 부담을 줄이고 업체도 안정된 판매를 통해 매출을 유지증대하는 방안에 대해 한자리에 모였다. 풀뿌리참여자치, 참교육학
나주신문   2009-03-16
[사설] 지방정치의 정당공천제는 반드시 폐지되어야 한다
기초지방선거정당공천폐지를 위한 국민운동 전국본부가 출범했다. 정당공천제는 주민일꾼을 뽑는 기초지방선거에서 지역주민의 후보 선택권을 부정하는 악법이다고 출범식에서 선언했다.기초의원과 단체장의 정당공천 폐해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일부 국회의원들도
나주신문   2009-03-08
[사설] 한전은 더 이상 혁신도시로의 이전을 미루지 말아야 한다
나주신문   2009-03-02
[사설] 산포농협 위증서 사건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
칼라 메론 파동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산포농협이 이번에는 위조된 보증서 때문에 6억여만원의 손해를 입게 될 위기에 처했다.
나주신문   2009-02-24
[사설] 공무출장으로 포장한 관광은 아닌가
삼현육각 초청공연과 들불축제 벤치마킹 명목으로 제주도를 다녀온 공무원들의 출장이 관광 아니냐는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나주신문   2009-02-24
 1 | 2 | 3 | 4 | 5 | 6 | 7 | 8 | 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우)58217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그린로 369 (화정프라자 3층) | 대표전화(061)332-4112 | 팩스(061)332-4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00009  |  등록연월일 : 2006년 12월  |  발행인·편집인 : 박선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재
Copyright © 2013 나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ot webmaster@naju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