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4 월 11:23
> 사람과 사람
전통 된장 산업화 발걸음원예ㆍ특용작물 분야 이건춘씨
배시장 맛으로 도전한다
과수분야 김선호씨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9.10.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본문 2:1]-----------------------------------



문평 저수지 둑길을 따라 건너 용현사 방향으로 산길을 달리면 산 밑으로 약 두 가구 정도가 사는 작은 마을이 보인다. 오래 묵은 장이 익어가는 향기로운 냄새가 가득하다.

그는 6.25전쟁 때 문평면 산골에서 태어난 세대이다. 7살 때 전쟁후의 배고픔을 못 이겨 가족들과 함께 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했으며 다시 고향인 문평으로 1998년 귀농 정착했다.

99년부터 쌀농사를 배우며 조금씩 농사를 배워갔다.

최근 2~3년간 그는 전통 된장 등 가공식품에 눈을 돌리고 이에 필요한 콩을 재배했다.

이제는 된장과 간장이 5년이상 발효되어 그 맛이 기가 막힐 정도가 됐다.

아직까지는 아는 사람에게만 보내주고 있지만 물량이 만kg이 넘게 쌓이면 정식 판매업을 낼 계획이다.

이에 맞춰 기업형 전통된장 가공을 준비하고 있다.

그는 "기업에서 생산하는 된장은 메주라는 과정을 생략하고 만든 것이다.

맛은 나지만 영양과 성분, 항암효과 면에서는 전통발효식품을 따라올 수 없다"고 말한다. 일반 된장과는 모든 면에서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 입증됐다.

그는 수상 소감으로 "뭔가를 이룬 사람에게 상이 주어지는 것으로 본다. 나에겐 가능성만 있을 뿐이다. 더욱 노력하고 도전하고 분발하라는 의미로 알겠다"고 말했다.

김진혁 기자

kimjin777@naju.co.kr

--------------------------------[본문 2:2]-----------------------------------



"GA를 안 바른 배로 소비자에게 다가갑니다"

김선호 수상자는 다시면에서 나 이곳에서 배농사를 짓고 있다. 그의 배과수원은 가지런히 정리된 아치형 가지가 뻗어 아름답다. 얼마나 잘 가꾸었기에 저런 둥그런 나무 터널이 생겼을까란 생각이 들 정도다.

그는 과수원을 만들고 14년을 한결 같이 배나무에 정성을 다하다보니 어느덧 생산량도 붙었다. 약 17년을 가꿔야 성목이 되고 최고의 맛과 최대 생산량을 낼 수 있다.

그는 3년전까지 한우를 키우며 배과원을 경영하는 복합농이었다. "두 가지 일을 하다 보니 참 힘들더군요. 때마침 배과원 매출이 늘면서 배농사에 전념했다"는 것이다.

조생종 소과인 화산 품종의 재배 비율을 25%이상 늘려 신고 위주인 배시장에 뛰어든 것도 큰 도움이 됐다. 우선 추석시장엔 이 품종을 출하하고 이후엔 신고를 내보내는 것으로 GA 무사용 전략을 사용했다.

이런 촉진제를 쓰지 않음으로써 오히려 소비자에게 믿음을 주는 것이 주효했다. 그는 "우선 판매는 잘 됐지만 생산자가 이런 분야까지 관리하기엔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런 분야에 대해선 정책적인 지원이 절실하다는 것이다.

배 수확 1달 전부터는 농약을 안 쳐 유해물질 잔류량이 거의 없다고 한다. 앞으로 그는 "맛이 좋은 배를 생산하고 품종을 더 시험하고 다양화하겠다. 홍보도 잘 해서 나주배 소비량을 늘리는 데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우)58217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그린로 369 (화정프라자 3층) | 대표전화(061)332-4112 | 팩스(061)332-4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00009  |  등록연월일 : 2006년 12월  |  발행인·편집인 : 박선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재
Copyright © 2013 나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ot webmaster@naju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