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4 수 14:20
> 오피니언 > 칼럼
박 천 호 시민기자효[孝]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9.11.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동양 전통사상의 중심인 유가사상에서 그 핵심은 '효'라 할 수가 있다.

<효경>에 효는 모든 덕행의 근본이다.[孝百行之本]

또 있다. 효는 하늘의 영구불변하는 진리요, 땅 위에 얻어지는 의리요, 사람이 실천해야 하는 행동의 기준이다.[夫孝,天之經也,地之義也,人之行也]

즉 말해서 효라는 것은 우주만물의 영원한 시간과 무한한 공간에서 인간으로 하여금 하늘의 도리와 땅의 덕목을 받들어 성취하고 구현해 나가는 天,地,人을 일관하는 원리라는 것이다.

효심에 관련된 내용의 문구로 널리 알려진 樹欲靜而風不止[수욕정이풍부지]] / 子欲養而親不待[자욕양이친부대]라는 말이 있다.

사자성어로는 풍수지탄[風樹之嘆]이라고 하는데 풀이를 하자면, 나무가 고요하고자 하나 바람이 자지 않음을 한탄한다함이니, 부모님께 효도를 하려고 하나 때가 이미 늦어 돌아가시고 안 계심을 슬퍼한다는 글귀다.

금년만, 내년만, 조금만 더 형편이 풀리면 효도 해야지 하고 미루다가 그만 부모님이 별세를 하게 되어 후회막급하게 된다는 말이다.

우리 부모들은 우리를 여기까지 꾸미어 이끌어 주셨다. 이젠 반대로 우리는 그 부모들의 말년을 아름답고 편안하게 꾸미어 드려야 하는, 당연하면서도 인간으로서 어길 수 없는 어떤 철칙이자 도덕, 규범, 의무 같은 것이다.

수많은 날짐승과 길짐승들 중에는 유일하게 자기를 길러준 어미에게 그 은혜를 갚는다는 '반포조[反哺鳥]'라는 새가 있다. 커서는 어미 새에게 먹이를 물어다 준다는 까마귀를 이르는 말로써 어릴 적엔 어미가 물어다 주는 먹이를 먹고 자란 뒤 커서는 늙어 힘이 없게 된 어미에게 도리어 지극한 효성으로 어미 새의 배를 채워 준다는 고사성어로 반포지효[反哺之孝]라고 한다.

혹자는 '두주에서 효가 난다'는 다소 수긍은 가나 구차스러운 논리로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부모들은 똑같다. 꼭 많고 큰 것만을 고집하지 않는다.

되나 잣대 같은 것은 그냥 덮어두고 맨손이면 어쩐다냐? 는 것이다.

자주 왕래하며 친자간[親子間]의 따스한 정을 그때그때 서로 확인 해 보자는 것일 께다.

필자 또한 효성[孝誠]에 관하는 한 자유로울 수가 없는 행신 이였기에 자기 반성문 쓰듯이 이 글을 쓰고 있다. 무거운 죄명 '불효[不孝]'라는 과실이 있는 전과자다.

폐일언하고, 한 달여 지나면 세한의 절후는 또 한 해를 보탠다.

이 핑계 저 핑계대지 말고 지금 당장 길을 나서자.

더 연로하시기 전에 수시로 문안 여쭙고 노후생활 불편없이 두루 보살펴 드리자.









어버이 살아신 제 섬기길랑 다 하여라.

지나간 후면 애닯다 어찌하리.

평생에 고쳐 못 할 일이 이뿐인가 하노라.



<정철/송강가사>
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우)58217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그린로 369 (화정프라자 3층) | 대표전화(061)332-4112 | 팩스(061)332-4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00009  |  등록연월일 : 2006년 12월  |  발행인·편집인 : 박선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재
Copyright © 2013 나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ot webmaster@naju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