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3 금 10:32
> 기획 > 기획·특집
나종삼의 나주이야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5.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6) 반남 박씨 땅 안에 있는 고씨 묘



* 시조묘에서 나종삼 옹의 집으로 가는 도중에 있는 묘를 보며 들려준 것이다.



고씨 묏이여라우. 그런께 우에, 요리가 전부가, 그 박씨들 땅이요. 요 산도 그러고, 요그 앞에 들도 그러고. 저그, 인자 재각에 가서 보먼, 앞으로 뵈이는 산이 있어요. 그 옛날, 그랬다고 헙니이다. 재각에 안거서, 이리서 내려다보고는,

"저어그까정 내 땅이다."

그래 부렀다고. 그래가꼬 다 차지해부렀다고, 양반 권세로. 다 가졌다니께.

그런디 재산을 경영헌 사람이, 고씨헌테 저 땅을 팔아먹었어라우. 그래가꼬는 그 뒤에 인자, 고씨가 또 묏을 썼거던. 그런께 요 골창, 요 언더리 묏은 전부 타성 묏 없소, 박씨들 묏이제. 타성은 와서, 범허들 못했는디, 고씨가 묏을 딱 써놨거던. 그런께,

"저 뫼 파내라."

고 했어. 그런디 법적으로 자기가 땅 사가꼬, 이전 딱 해가꼬 자기 땅에 묏 썼는디, 파질 것이요? 그래 재판이 났어. 그래가꼬 재판을 오래 했소. 그래가꼬 패륜허고 인자, 못 이기제잉, 법으로 해서, 현 법으로 해서는. 옛날법 같이, 이조시대 같으먼, 법이 무엇이여? 재판허겄소?

"너 이 놈, 파내라."

허먼, 안 파내먼 저 죽제. 옛날 양반 세력 같으먼. 그런디, 이제 박씨들이 그랬단 말이요.

"땅을, 묏 쓸 땅을 우리가 주마. 사주던지, 줄 것인께, 얼마를 줄 것인께, 파내라."

고. 그래도 고집 부리고 안 파냈어라우. 그래가꼬 기어이 저 사람들이 이겨부렀어. 이기게 안 되어가꼬 있소? 지 땅에가 저 쓰는디, 누가 뭐, 어츠게 헐 것이요? 그런 일이 있어.



(7) 문중에 대과 나려면 훤해지는 반남 박씨 시조산



왜정 땐디. 그 때 반남 시장에 가서, 일본 사람이 두 사람이 살었어요. 한나는 고도라 허고 한나는 다나시라고 인자 두 사람이 살었는디. 들어보먼요, 나주군내에 인자 어디나 일본 사람이 안 산 면이 없거든이라잉. 물론 군소재지는 더 많이 살었고 면소재지도 들어가 산디. 일본 사람이 반남 와가꼬는 잘 된 사람이 없다우. 안 되아요. 다른 면에 사는 사람은 잘 된 사람이 있는디, 반남서는 없어.

그래 다나시라 허고 고도라는 사람이 두 사람이 살었는디. 다나시는 살다가 기냥 떠나부러고, 고도라는 사람은 여그서 말허자면 일한, 앗따 저, 해방. 우리는 해방인디 그 사람은 해방이 아니제. 일본 그 인자 황제가 항복헌 뒤에 인자 본국으로 가버렸지라잉.

그래 다나시라는 사람이 반남시장에 살 때, 저 영산포 인자 광주 어디를 갔다오던가. 그 때는 차도 인자, 뻐스가 안 댕였지라잉. 걸어 댕인다든가 안 허먼 자전차 타고 댕였다든가 허제.

근디 밤에, 이 벌고개. 거글 넘어서 인자 거그 벌 명당 있는 동네. 그 묏 앞에 거그 질로 고리 가요 인자, 자기 가니라고. 간디, 박씨들 시조묘 거 가서 훤해요, 전기킨 것만이로. 훤해.

'무슨 일인고? 박씨들이 저녁에 지사 지내는가잉? 어쩐가?'

훤헌께. 달밤도 아니여. 헌디 훤해요. 달도 별로 훤치 않게 있는디, 훤해.

'그거 이상허다.'

그러고 인자 갔단 말이여. 가가꼬는 그 이튿날, 그 박씨들 시조 사는, 그 수원 사람. 말허자먼 산지기. 산지기헌테 왔어. 와서는,

"나 간밤에 이러저러 여그를 지내가는디, 그 박씨들 선산에서 엇저녁에 뭔 행사했냐?"고.

"아니, 그런 일 없다."고.

"그래야?" 허고는,

"네가 엇저녁에 여그를 지내는디 선산에 가서 훤해가지고, 불이 켜져가지고 훤허드라." 고.

"그래야?." 하고는,

"참 희귀헌 일이라고."

그래 서로 이상허게 생각허고 있는디. 그 고지기가 서울 박씨들 문중으로 그런 일을 인자 말허자면, 보고를 했어요. 알렸어요. 알린께, 답이 오기를 뭐이라 왔는고이는,

'무슨 일에 큰 대과가 날라먼 그런 징조가 있다.'

그렇게 답이 왔더라우.

그런 이애기가 있어. 그런께 그것도 우리 조선 사람이나 그런 사람이 인자 말했으먼 거짓말 지어서 했는갑다 헐꺼인디, 아 일본 사람이 일부러 와서 말허드라게. 자기도 뭐 생각컨데, 그 이상헌 무슨 감이 들어갔든 모양이제. 그런께 낮도 아닌 밤인디 그렇게 훤헌께 인자 그래서 와서 인자 그 박씨들이 밤에 무슨 행사 지냈냐고. 그런 일 없다고 헌께, 그런 얘기 허드라요. 그런 이애기가 있어요.
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우)58217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그린로 369 (화정프라자 3층) | 대표전화(061)332-4112 | 팩스(061)332-4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00009  |  등록연월일 : 2006년 12월  |  발행인·편집인 : 박선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재
Copyright © 2013 나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ot webmaster@naju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