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6 금 15:07
> 기획 > 기획·특집
나종삼옹의 나주이야기
나주신문  |  kimjin777@naju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6.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전해오는 말이, 반남 가서 '승어회진'인 디가 있다. 회진터보덤 더 좋은 터가 있다. 이렇게 전해나오는 말이 있는디. 영암 금정면 사는 풍수가, 여그 청송리 쪽으로 이리 지내 대니다가 그 승어회진 터, 좋은 터를 발견했어요. 그래가꼬는, 그 사람이 풍순디, 금정면 가 가지고 우리 자형님한테, 인자 그런 이애기를 했어요.

"반남 가 승어회진인 디가 있다고 옛부터 전해나오는 전설이 있는디, 그 명당이 반남에 청송리 가 있더라. 그래, 내 봤다."

"그래야?"고.

"그러 또 내가 저, 처갓집이 반남면이고 헌께잉,"

한 번은 추석에 와겠어요. 두 분이. 한 분은 자기 외숙이여. 그런께 사실은, 그 이애기를, 풍수가 그 이애기를, 반남 가 승어회진 있다는 이애기를, 우리 자형님 외숙헌테 이애기를 했어. 그런께 그 외숙이 인자 자기 생질 보고, 그 장인 보고는,

"이렇다 헌께, 한 번 가 봅시다."

그래 그 때 추석인디, 와겠드란 말이요. 그래서 인자 그 냥반이 뭐 처가라고 오먼, 오 년만에 한 번도 오고 뭔 아조, 그런 양반이여라. 안 댕애, 잘. 그렇게 그 글도 인자 그 문장이고 그래도, 말 뻥긋도 안 해. 입이 여간 무거와라. 그런 양반인디. 나는 그래도 인자 "어째서 와겠소?" 그랬어.

하도 인자 안 댕이는 양반이라. 즈그 누이라 헌께 저, 왔는갑다 허고 그런께는, "아, 저 상두 가서, 청송 상두 가서 승어회진지 터가 있다고 어떤 풍수가 그런다고 해서, 거글 한 번 가볼라고 왔다."

그래. 그래, "그래야?"

그래 점심 자시고는 두 분이 나가십디다. 그래서 기냥 갔다 오시라고, 나는 따라가도 안 했어라우. 그래 명당 잡는 일에 따라댕이는 법이 아니여, 예가 아니여. 안 따라 댕기는 것이여. 싫어 해라우.

"아, 여긋다 명당을 파라." 허먼, 와서 같이 따라와 본 사람이 써버리먼 쓸 것이라, 그 역성 들을 것 아니요? 그런께 그런 예가, 절대 가는 거 아니여요. 나, 안 따라가부렸어. "가자" 소리도 않고, 또.

나도 들은디, 가가꼬는 본께, 그 우에 가서 두루봉이라는 산이 인자 푸욱 솟근 산이 있거던. 두루봉. 두루봉이라고 허는디 인자 두 분이. 그거 두리봉인가 좌우간 그래. 그래서 인자 그러 안 혀. 마 두(斗)짜여. 그래서 상두, 하두 그래. 그 산 있는디, 그 산에서 인자 이렇게 산맥이 내려왔는디. 그 인자 산맥을 재든가봅디다.

그런께 그 등까장 다 알었어, 알고 왔어. 어떤 산이, 뭔 산 밑이 요렇게 맥헌 산, 등이 있다. 인자 딱 알고, 알고 와가꼬는 산을 넘어가 딱 재가꼬 와서 본께, 대체 터가 졌는디. 과연 대명당이여. 좌우간 회진터 허고도, 회진터 뭐 거긋다 댈 수가 없어. 아, 뭐 삼성오현(三聖五賢)이 난다고 헌디, 뭐 빔이 좋은 터요? 성현이 셋이 낳고, 현이 오현, 다섯이 난다고 허니, 빔이 좋은 터요?

그런께 또 거가 또 저 옆에 산 가서, 거그서 뭐 산이 이렇게 푸욱 솟거던. 그것 보고, 그것이 옥녀체라, 옥녀봉이라고. 물, 저가 인자 고렇게 고렇게 인자 헌다 허고, 인자 앞에 가 산이 또 쫘악 이렇게 눈썹만이로, 요러 요렇게 생겼거던. 그런께 저것이 아미체인디, 그 산갓에 보먼 아미체 가서 좋은, 좋은 문형이라우.

아미체가 있고, 인자 그렇게 좋은디. 우에서 용을 딱 재본께, 이 용이 산에서, 높은 산에서 탁 낙명이 되아가꼬 떨어져가꼬 내려온디, 용이 거듭 시 번이 죽어버렀어. 시 번이 죽어버렀어요. 그런께 죽어도 한 번 죽어가지고 다시, 인자 살아날 수가 있고. 요기 인자 이렇게 용맥이 가는 것인디, 거듭 시 번 죽어버렀거던. 그런께 그것을 보고 인자 바닥에 와서 인자 묏, 집터 자리인디, 집터 자리 진 디 와서 본께,

"아이, 밑에 수구도 잘 맥히고 다른 건 한나 흠이 없어. 다 좋아. 좋은디, 본신 용이 산 타고 내려오다가 시 번이나 그리 죽어부렀으니, 이것이 촛패가 심허다." 이것이여.

"촛패가 심헌디, 촛패가 심허먼 어츠게 심허요?" 그런께, "여, 거긋다 집을 짓고 살먼, 십 년 안에 송장이 일곱이 나간다. 칠상이 난다." 그래요.

"그러면 재산은 어쩌요?" 그런께, "재산은 거그가 살어도, 부자가 와서 사나 누가 사나 좌우간 재산은 손해가 하나도 없다. 근디, 사람이 살자고 명당을 잡어가서 사는디, 십 년 안에 일곱 사람이 죽어버르먼, 거시기 집안 아주 문 닫히게 안 생였냐?"

"그러니, 그렇게 부럽더라." 그러더라요.

그래서, "그러야?" 고.

그런디 그 이애기를 인자 그, 상두 사는 누구한테, 내의 외종매, 매형되는 사람한테 그런 이애기를 했단 말이요.

"이러저러 해서 이러저러 헌디, 상두 어디 가서 것, 인자." 그래서 인자, 그 분한테 그런 이애기를 했단 말이요. 이애기를 쭈욱 했더니, 그 분이 사람이, 뭐 어떤 사양한 것을 했든갑디다.

"나종삼이 자형이, 이러저러 헌디, 밭자리 가서 명당이라고 와서 인자 누가 해서 와서 본께, 거긋다 집을 지서서 십 년 안에 송장 일곱이, 칠상이 나겄다 하더라. 일곱이 죽는다고 허더라. 그랬다 하더라. 그런디 거긋다 거그서 살먼, 재산은 아무 손해가 없다고 헌다더라." 그런 인자 이애기를 허고 있었어.

그런께. 아, 그 동네 영감 하나 누웠더니 뽈각 일어나더라우. 일어나더니, "아, 어디 풍수가 그런 소리를 허고야?" 그래요. 그래 드래요.

"어디가 풍수가, 그런 풍수, 지금도 아는 풍수가 있다냐?"고. 그런께 그 분네는 이자 그 거 터에 대해서 뭐 아는 것이 있어. 그래 그 외종 매형은 나한테 듣고 헌 이애긴디.

그래서 인자, "뭣이 어째서 그러냐?" 헌께는, 그 영감이 뭐를 이애기헌고이는, 이애기를 허는디 뭐라헌고이는, "지금, 그 동네 아무갯 양반, 아무갯 양반 아부지가 거긋다 집을 지섰다."고, 응.

그런디, 그 사람은 뭣이냐, 김해 김씬디. 거가 집을 지섰는디 잘 살았어라우. 잘 살고, 거가 또, 그 집안이 김해 김씬디, 그 집안이 모도 좀 재주 있어가꼬 글도 그 인자 다 잘 허고 그런 사람들이여라. 그런디 거긋다 집 짓고 인자, 그 풍수가 가르쳐줘서.

그 가르쳐준 풍수가 누구냐 허먼, 거그 가서 허00란 사람이 와서 살았어라. 허00. 그 사람이 명사여. 그런디 그 분도 거그를, 거그 인저 상두를 들어와 사는 것이 자기로써, 자기도 뜻이 있어 와 살았어라. 그 명당 보고.

그런디 그 허00란 사람이 거그 집터를 잡아줬어. 그래 김씨가 거긋다 집을 지섰는디. 잘 살아, 그런께 거긋다 서당을 치고 인자잉. 아그들 인자 서당방에서 전부 다 공부들 한디. 아, 집 지스매 꼭 칠 년 만에, 일 년에 사람이 일곱이 죽어버렸어요. 일 년에. 그런께 우리 자형님이 십 년 안에 일곱이 죽는다고 그랬거던. 그런께 칠 년만에 일곱이 죽어부렀어요, 일 년에 죽어부렀어요. 장질부사병이 들어와가꼬 죽어. 그렇게 싹 죽어부렀어요.

일곱 명이. 그런께, "아이, 흉가다." 그래가꼬는 뜯어서, 긋 지금 청룡이란 동네로 저그, 인자 그리 이사가부렀어, 도로. 그 집이 지금도 있어요. 집, 뜯어서 욂긴 집이 지금도 있어. 긋 지금 인자 뜯어불고 다른 사람이 새로 지섰는가는. 그 집, 나도 봤어요.

"여그 저 집이, 그 집이서 뜯어가 욂긴 집이라."고. 그런디 거그서 사람만 일곱 죽었제, 재산은 하나도 손해 없었더라우. 재산은.

그래서 그 소리를 듣고, 내가 금정면을 갔어요. 자형님 집이 갔어. 가서 그 이애기를 했어.

"아, 이러이러 해서 인자 그런 이애기를 했더니, 누가 듣고는. 응, 그런 이애기를 헌께, 이렇게 이렇게 해서, 집 지슨 뒤 칠 년만에 사람이 일곱 죽었다 허더라."고.

"그래 그 살기 때암을 안 해보지 않았소?" 그런께는, 이 사람이 뭐라허는고이는, "그 집이 그대로 지금 있다고 허먼," 그 때 돈으로, "멫 만, 멫 만원짜리다." 응, 요새로 허먼 멫 억짜리다 이것이여. "그 집을 뜯어버렸으니, 새로 짓으먼 운이 그대로 새로 모은께 소용없다." 이것이여.

"그런디 용이 두 번만 죽었어도 어트게 피해나간디, 거듭 세, 시 번이나 죽었으니 그 살을 피헐 재주가 없다."는 것이여. 가보먼 좋아요. 참말로. 참 좋아.

그런디 거그 가서 그 등에 가서 또 집이 모도 열, 동네가 있어라. 말허자먼 그 등에 가서. 여그 집터는 그 등, 옆구리 가서 이렇게 쫙 벌어져가꼬 인자 옵상허니 생겼는디. 그 등에 가서 집이 여러 채가 있는디, 거 웃 등에는 또 아무 해가 없어.

그런께 그 법이 뭐 어트게 보는 법인가 몰라요. 그래 그 용맥에서, 용이 시 번 죽었다는 맥에서, 그 등에다는 집이 여러 채가 있고 그런디. 지금 집터 좋다는 디 거그는 이렇게 좌향좌. 말허자먼, 응, 갑자기 거냥 서쪽 한대로 나가지라잉. 그런디 거그는 그렇게 나쁘다는 것이여. 요렇게 등에 있는 집은, 말허자먼 남쪽 안좌제. 그런디 거그는 괜찮애. 그런디 그 옆에 가서 이렇게, 응, 갑자기 기양 놓은디, 거그만 그렇게 이치가 안 닿는 모양이여.

그런디 뭐라헌고이는, 그 등 우에 모다 집 지서 산디, 그 한 채, 집 한 채 한나, 그 집은 밥 먹고, 밥은 먹고 살었더라고. 그런디 대체 들어본께 그 집이서는, 가난하게 산 사람이 없었다우, 여태. 큰 부자는 아니지만은 가난하게 산 사람이 없었어. 그 집에서. 그렇게 알었어요. 내가 그런께 다 조사해봤어라.

"거 아무 디, 그 집이서 산 사람은 다 굶고사는 사람 없었네." 그러드라. 그렇게 알었으라우.
나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우)58217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그린로 369 (화정프라자 3층) | 대표전화(061)332-4112 | 팩스(061)332-4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00009  |  등록연월일 : 2006년 12월  |  발행인·편집인 : 박선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재
Copyright © 2013 나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ot webmaster@naju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