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2 화 10:57
> 오피니언 > 칼럼
시작 첫 한 달은 급속 감량기첫 30일이 다이어트의 승패를 좌우한다.
윤현식  |  najunews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대다수의 여성분들이라면 다이어트에 관심이 많으신데요, 여름철 옷매무새에 신경이 쓰이시는 분들이라면
   
▲ 정성치유 한의원 원장
지금이 다이어트 해야 할 적기입니다. 통상적으로 다이어트는 3개월 동안은 유지를 하셔야하는데, 그 이유는 바로 요요현상 때문입니다.
 
1달동안 열심히 식이요법과 운동을 병행해서 살을 빼더라도 유지해주지 않으면 대부분 요요현상을 겪게 되는데, 이때 우리 몸에 지방량이 더 많아지게 되어 다음에 다이어트를 다시 할 경우 굉장히 힘들어지게 되기 때문입니다. 첫 1~2개월 동안은 체중 감량에 우선 순위를 두고 살을 빼는데 집중하셔야 하고, 마지막 3개월째는 근력운동을 동반하여 그동안 감량한 몸에 근육량을 늘리고, 탄력을 키워 요요현상을 막는게 건강한 다이어트의 지름길입니다.

다이어트 기간 중 첫 한달은 심리적으로 가장 다이어트에 대한 의지가 강한 시기이므로 그 어느 때보다 의욕적이며, 실제로 가장 많은 체중이 빠지는 시기입니다. 목표를 달성할 확률이 가장 높은 기간인 만큼 더욱 더 치밀한 전략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다이어트를 준비하도록 해야 합니다.

□ 첫 한 달 동안의 식이요법! 독하게 지켜내자!
첫 30일은 가장 많은 체중이 빠지는 시기로서 다이어트 식단의 습관화가 가장 중요한 시기입니다. 1일 1식을 하되, 아침/저녁 시간의 우유 한잔의 섭취 이외의 간식은 독하게 끊도록 합니다. 첫 달에 식단조절에 실패한다면 다이어트는 실패로 돌아갈 확률이 높으므로 이번이 마지막 다이어트라는 각오로 꼭 지켜내도록 해야합니다.

□ 무리한 운동은 금물! 첫 한 달 동안은 차라리 운동하지 마라!
다이어트에 성공하려면 운동을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무리한 운동은 다이어트에 해가 될 수 있어요. 그동안 운동이라곤 전혀 하지 않던 이들이 다이어트를 위해 운동을 시작 하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인데다 운동으로 살을 빼기가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운동으로 인해서 다이어트를 망치는 경우도 상당히 많습니다. 힘들게 운동해봐야 기껏 꽁치 한토막 정도의 칼로리에 지나지 않으므로 차라리 운동을 하지 않고 꽁치 한 토막을 덜 먹는게 즐거운 인생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물론 운동을 하면 성취감도 있고 건강한 근육을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러나 확실한 것은 운동이 체중 감량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는 점입니다. 반면 줄어든 체중을 유지하는 데는 운동이 효과적이라는 사실은 국내와 해외의 수많은 연구결과가 뒷받침해주고 있습니다.

예) 식단조절 없이 하루 6시간 내내 걷기 운동을 했을 때 한달 동안 약 5kg 감량이 이루어는데, 반면 한달 동안 저녁 한 끼만 굶어도 5kg은 쉽게 빠집니다.
2시간 동안 자전거를 타고 난 뒤 김밥 두 줄을 먹는 것보다는 침대에 누워 편하게 휴식을 취하며 김밥 한 줄을 먹는 것이 체중감량에는 훨씬 더 효과적입니다.

"운동으로 살을 뺄 수는 있다. 그러나 그러기 위해서는 자신의 하루 일과가 망가질 정도의 시간을 오직 운동에만’투자해야 한다. 게다가 그러는 내내 당신은 과도한 운동으로 인한 허기와 식욕에 시달려야만 할 것이다. 운동으로 인한 열량소모가 생각보다 크지 않기 때문이다.“

정성치유 한의원 다이어트 프로그램은 힘은 많이 들면서 효과는 적은 운동 대신 식이요법에 비중을 많이 두고 있습니다. 운동에 대한 부담을 덜고 편하고 즐겁게 다이어트를 하면 성공확률이 그만큼 커지는 것이므로 다이어트 기간에는 식이요법과 운동의 비중이 9:1이 적정하다고 할 만큼 식이요법이 감량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것입니다.

우선 살을 빼라! 그리고 그 다음에 운동하며 만족감과 함께 몸매를 다듬어라!
“감량은 식이요법으로 유지는 운동요법으로”가 성공적인 다이어트의 핵심인 것입니다.
 

윤현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우)58217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그린로 369 (화정프라자 3층) | 대표전화(061)332-4112 | 팩스(061)332-4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00009  |  등록연월일 : 2006년 12월  |  발행인·편집인 : 박선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재
Copyright © 2013 나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ot webmaster@naju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