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4 월 11:23
> 뉴스 > 경제·산업
영산강 억새 “가을정취에 흠뻑 빠지다”은빛 물결 가을 억새 찾아 주말에 5천여 명 찾아
임태영  |  badaroma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0.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영산강 살리기 사업으로 조성한 억새가 가을이 깊어가면서 장관을 이뤄 주말에는 5천여 명의 탐방객이 억새길을 찾을 정도로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2012년에 승촌보에서 영산대교 사이 8km 구간의 영산강 둔치에 억새를 포트로 일일이 식재한지 3년째로 둔치는 물론 제방까지 번져 장관을 이루고 있다.

이에 나주시는 영산강 살리기 사업으로 조성된 풍부한 영산강 자원을 활용하여 힐링공간 마련과 관광자원화하기 위해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나주대교와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진입로인 빛가람대교 사이 삼도동 구간(2km)의 영산강 둔치에 억새길 탐방로를 조성하여 지난 9월 20일부터 나주시민은 물론 혁신도시 입주민과 관광객에게 힐링공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총 5개 구간으로 조성된 억새길은 “영산강 억새와 사랑”이란 주제로 연인 간의 아름다운 사랑을
   
 
스토리텔링하였다. ▲첫 번째 길은 남녀의 첫 만남을 담은 "부끄부끄길" ▲두 번째 길은 부끄럽게 만난 남녀가 커피숍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담소를 나누는 "커피길"로 명명했다.
▲세 번째 길은 남녀가 억새 사이로 데이트를 즐기는 "미로길" ▲네 번째 길은 남녀가 연인으로 급발전하는 "두근두근길"로 포토존을 만들었으며 ▲ 마지막으로 남녀가 연인이 되어 첫 만남부터 사랑을 이루기까지의 추억으로 담아가시라는 의미의 "억새의 추억길"이다.

억새길을 찾은 젊은 청춘이나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은 가을햇볕에 반사된 은빛 억새에 반해 소중한 사랑 쌓기와 아름다웠던 사랑을 끄집어내기에 더할 나위 없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시는 억새길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억새길 힐링공간 제공과 향후 억새축제로의 발전 가능성에 대한 스티커 의견조사와 함께 나주관광에 대한 아이디어를 자유스럽게 쓸 수 있도록 게시판을 설치하였으며, 남양유업 나주공장과 나주시자원봉사회에서는 오는 19일까지 무료 커피숍을 운영하고 있다.

나주시에서는 수렴된 의견을 종합하여 향후 억새길 탐방로 보완, 코스모스 식재, 생태학습장 설치와 함께 억새축제 가능성 등을 종합 검토하여 영산강을 친수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임태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우)58217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그린로 369 (화정프라자 3층) | 대표전화(061)332-4112 | 팩스(061)332-4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00009  |  등록연월일 : 2006년 12월  |  발행인·편집인 : 박선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재
Copyright © 2013 나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ot webmaster@naju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