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6.19 화 10:07
> 뉴스 > 교육·복지
소의간식[宵衣旰食]
박천호 시민기자  |  najunews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날이 새기 전에 일어나 옷을 입고, 해가 진후에 늦게 저녁을 먹는다는 뜻으로 천자(天子)가 아침부터 저녁까지 정사(政事)에 부지런함을 이르는 말.

<당서>에 나오는 글귀이다. 현자를 등용하여 조심하고 힘쓰며, 해가 뜨기 전에 옷을 입고, 해가 진후에 밥을 먹는다. /임현[任賢],탕려[愓勵],소의간식[宵衣旰食].

옛날에 백성들이 천자에게 기대하고 요구했던 덕목이다. 백성들이 일어나는 시간에 같이 일어나고, 백성들이 식사하는 시간에 같이 식사를 하면 안 된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나라를 다스리는 지도자는 어진사람을 골라서 나랏일을 맡기며, 그 직무에 있는 벼슬아치들은 항상 자세를 바르게 하여 경계하고 노력하면서 게으름을 피워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세월호 사건은 우리에게 각종 재해로부터 기강이 느슨해진 마음에 경종의 울림이었으며, 바늘로 콕 찌르는 각성의 대형사건이었다. 한나라최고통치권을 지닌 사람이 어떻게 7시간 동안이나 (행방)묘연, 잠수가 있을 수 있다는 말인가? 비화(秘話)中의 비화(悲話)라고 글의 기교를 부려본다.

이와는 상반관계로 좋은 내용의 글귀들이 있는데 한번 들춰내어보자.

☞조선의 건국을 찬양하고 노래한 여말조선초기의 공신, 변계량[1369~1430]의 증,권중려(贈,權中慮)~라는 詩이다. 소의간식하며 안일하게 지내지 않고 어진 보필을 얻어 나라(조선)의 기초를 굳히고자하시네.. /소의간식불자일[宵衣旰食不逸], 사득석보도방기[思得碩輔圖邦基].

☞<좌전>에 나오는 민생재근(民生在勤)이라는 문구의 뜻은 국민생활의 근본은 부지런함에 있다라는 말이다.

☞<공자가어>에 나오는 재어득인(在於得人)이란, 정치를 行함에 있어 인재를 적재적소에 잘 득중(得中)해야 한다는 말이다.
2018년도 6.13지방자치단체장 선거가 다가오고 있다.

글머리 주인공인 천자의 역할과 위치는 오늘날 지칭되는 민주공화정체의 위정자로 광의적으로는 나라를 대표하는 맨 윗자리 대통령과 3부처가 되는 것이고, 협의적으로는 각계각층의 지도자와 지방자치단체장이 되는 것이다.

정치에 관하여 자주 인용되는 예사로운 용어표현이라도 어쩔 수 없다. 쭉 열거해보자.
여민소통(與民疏通), 청백지리(淸白之吏)=일금일학(一琴一鶴), 공평무사(公平無私)=선공후사(先公後私), 왕척직심(枉尺直尋)=사소취대(捨小取大), 대의멸친(大義滅親), 이정치국(以正治國), 무신불립(無信不立), 민복증진(民福增進), 응천순민(應天順民), 국태민안(國泰民安), 선우후락(先憂後樂), 유비무환(有備無患), 시우지화(時雨之化), 개물성무(開物成務), 시화세풍(時歲年豊), 인자무적(仁者無敵), 왕도덕치(王道德治), 치국평천하(治國平天下) 등....

그러나 그 무엇보다도 오늘의 글제(宵衣旰食)에서 보듯이 부지런한 일꾼을 뽑아야하겠다.
그래야 위에 제시한 명분들을 다 실천할 수 있는 가능자이기 때문이다.

게으른 사람은 본디 민중위에 군립 한다거나 기회주의자이며 타성적 교만(驕慢)과 상투적 패려(悖戾)로 권모술수만 발달된 입지자들이기에 철저히 배제되어야한다. 또 그런 꾀에 넘어가서도 안 된다. <竹>

박천호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우)58217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그린로 369 (화정프라자 3층) | 대표전화(061)332-4112 | 팩스(061)332-4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00009  |  등록연월일 : 2006년 12월  |  발행인·편집인 : 박선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재
Copyright © 2013 나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ot webmaster@najunews.kr